【서울=뉴시스】조인우 기자 =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랜덤채팅 애플리케이션 단속을 강화한다.

19일 통신심의소위원회는 랜덤채팅 앱을 통해 유통되는 불법·유해 정보에 대한 시정을 요구하고 110여개 앱 사업자·운영자에게 청소년 보호활동 강화를 권고하기로 결정했다.

랜덤채팅은 무작위의 앱 이용자와 익명으로 채팅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최근 청소년 조건만남·성매매 등 각종 범죄의 창구로 악용되고 있다.

방통심의위는 남녀의 성기노출 등 음란정보, 성매매 유도·의약품 불법판매 정보, 동반자살자 모집 정보 등이 유통된 랜덤채팅 앱에 해당 사용자 이용 영구해지 또는 일정 기간 이용정지 조치를 요구했다.

또 랜덤채팅 앱을 통해 청소년이 불법·유해정보에 노출되는 빈도와 청소년 대상 범죄가 급증함에 따라 성매매 주의·청소년 유해 문구 고지, 불건전 만남 유도 게시글 유통 방지, 신고 창구·유관기관 안내 등 청소년을 보호할 수 있는 방안들을 적극적으로 모색할 것을 권고했다.

방통심의위 측은 "앞으로도 랜덤채팅 앱을 통해 유통되는 불법·유해정보와 청소년 보호활동 강화 권고 이행상황에 대해 집중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엄중히 대응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join@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