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벽산-새날에오면 공동협약 체결
청소녀 밀집지역이면서 역 주변에 건립키로

【서울=뉴시스】강수윤 기자 = 서울시가 위기 청소녀(女)들이 실질적 자립을 도모할 수 있도록 일시생활지원에서 학업과 일자리까지 한 곳에서 지원하는 자립 복합 공간 '자립꿈터(가칭)' 건립을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서울시는 자립꿈터를 위기 청소녀 밀집지역이면서 지하철역 주변에 위치, 걸어서 찾아갈 수 있는 접근성이 용이한 지역에 건립할 예정이다.

자립꿈터 공간은 작업장, 훈련매장, 교실, 일시쉼터, 세탁실 등으로 구성되며 지상 4층으로 신축된다.

시는 저학력으로 안정적인 일자리를 찾기 어려워 생계를 위한 성매매에 쉽게 유입되는 위기 청소녀의 특성을 고려한 전문적·통합적 자립지원체계 구축의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자립꿈터를 짓게 됐다고 설명했다.

올해 서울시 발표에 따르면 가출 청소녀 중 18.3%는 성매매 경험이 있으며, 주로 의식주 해결을 위해 성매매에 유입으로 나타났다. 가출 청소녀의 최종학력은 중·고등학교 중퇴 및 휴학인 경우가 54.8%였다. 낮은 학력으로 인해 음식점 서빙이나 전단지 배포와 같은 단기적 근로경험이 대부분으로 경력이나 기술이 부족해 안정적인 취업이 어려웠다.

이와 관련, 서울시는 류경기 서울시 행정1부시장과 ㈜벽산 김성식 사장, 비영리민간단체 '새날에오면' 김선옥 센터장이 참석한 가운데 3일 오후 3시 서울시청 본관 8층 간담회장에서 '위기 청소녀 자립꿈터 건립을 위한 공동협약'을 체결한다.

이번 협약에 따라 ▲서울시는 자립꿈터 건립에 필요한 부지를 제공하고 ▲㈜벽산은 건립비용 전액을 후원하며 ▲새날에오면은 후원받은 비용으로 자립꿈터를 건립하고 이를 시에 기부채납한다. 또 위기 청소녀 자립지원 사업을 위해 필요한 사항에 대해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shoon@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