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은 성매매가 이뤄지는 건물의 소유주도 업주와 함께 잇따라 처벌하는 등 성매매 근절을 위한 강력한 처방에 나섰다.

울산 동부경찰서는 성매매 업소와 임대계약을 체결한 혐의(성매매알선등행위의처벌에관한법률 위반)로 A(81)씨와 성매매 업주 B(40·여)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2007년부터 올해 1월까지 6차례에 걸쳐 성매매를 알선하다 적발된 업주에게 동구 화정동의 한 상가건물 5층을 지속적으로 임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는 해당 업소가 성매매 알선 영업을 한다는 사실을 수차례 통보받았음에도 건물을 임대해줬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성매매 업주 김씨를 상대로 정확한 부당이익 규모 등을 조사하고 있다.
같은날 남부경찰서도 불법 성매매 영업을 한 업주 C(37·여)씨와 종업원 등 7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C씨는 지난 2012년부터 최근까지 남구 삼산동 한 상가건물 2층에서 여종업원 6명을 고용해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고 있다. C씨는 화대비 14만원 중 6만원을 착복했으며 지금까지 총 5회에 걸쳐 적발됐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성매매 제공 사실을 알면서도 장소를 제공한 건물주를 조사해 입건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6일 남부경찰서는 성매매 업소와 임대계약을 체결한 혐의로 건물주와 2명과 성매매업주 2명을 입건하는 등 울산에서 최초로 건물주를 처벌했다.

경찰은 건물주에게 임대한 건물이 성매매업소로 사용된 경우 계약해지를 통보하고 이를 어길 시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 한다고 전했다.

경찰관계자는 “건물주들이 성매매 사실을 알고도 장소를 임대해주고 있어 단속 후에도 일정기간이 지나면 같은 곳에서 성매매가 이뤄지고 있다”며 “단속의 실효성을 확보하고 성매매를 근절하기 위해 임대계약을 체결한 건물주도 함께 처벌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울산매일(http://www.iusm.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