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png
여성인권단체들이 3일 전남 여수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성매수 공무원 파면'과 '성매매 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날 집회에는 성매매 문제해결을 위한 전국연대와 여수 유흥주점 여성사망사건 공동대책위원회(공대위) 등 11개 여성인권단체 회원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여수 유흥주점 여성 사망사건은 지역사회 수많은 성매수자들의 공모와 무관심, 행정기관의 무대응 속에 불법적인 성매매행위가 지속되면서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수사결과 경찰과 공무원 등 많은 성매수자들이 적발된 상황에서 여수시청 공무원도 2명이 확인됐다"며 "여수시는 성매수자 파면과 더불어 업소들에 대한 점검과 단속 강화, 불법영업 방지대책 수립"을 요구했다.

앞서 공대위는 지난달 20일부터 이같은 요구를 담은 1인 시위를 여수시청 앞에서 진행해 왔다.

한편, 경찰은 지난해 11월 여종업원 A(34)씨를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상습 폭행)로 유흥주점 여주인 B(43·여)씨를 구속한 데 이어 지난달 19일 이 사건과 관련 경찰과 공무원 등이 포함된 성매수 남성 48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