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서울 강남 일대에서 채팅 사이트와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불특정 다수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로, 조직 총책 36살 김 모 씨와 조직원 등 113명을 검거하고 김 씨 등 6명을 구속했습니다.

김 씨는 2014년 2월부터 올해 1월까지 5천 회에 걸쳐 성매매를 알선해 13억 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또 성매매 알선 조직원 42살 조 모 씨로부터 성접대를 받은 혐의로 경찰관 45살 김 모 씨 등 2명과, 금품을 받은 혐의로 경찰관 52살 김 모 씨를 각각 입건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