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466% '노예 금리'···돈 못 갚자 "성매매" 협박한 불법 대부업체

허진무 기자 imagine@kyunghyang.com
3466% '노예 금리'···돈 못 갚자 "성매매" 협박한 불법 대부업체

급전이 필요한 서민에게 연이율 3466%의 고금리로 돈을 꿔주고 갚지 못하면 집까지 찾아가 협박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대출광고 명함을 보고 연락한 이들에게 연이율 3466%의 고금리 대부 계약을 하고 돈을 갚지 못하면 밤낮을 가리지 않고 욕설과 협박으로 불법적으로 채권을 추심한 김모씨(27)와 전모씨(26) 등 2명을 공갈 등의 혐의로 구속하고, 윤모씨(26)는 불구속 입건했다고 5일 밝혔다.

이들은 정식 대부업체로 등록하지 않고 지난해 12월부터 지난달까지 ‘30만원 대출, 1주일 후 50만원 상환’ 방식으로 피해자 168명에게 연이율 3466%의 고금리 이자를 받아 모두 1억3000만원을 챙겼다. 대부업법이 규정한 법정 최고이자율은 연이율 27.9%다. 

이들은 이자를 못 받을 경우를 대비해 피해자들의 집이나 집 인근 카페에서 만나 대부 계약을 체결하고 피해자들의 지인이나 가족의 연락처를 받았다. 이러한 개인정보는 협박 수단으로 사용됐다. 한 20대 여성 피해자는 이들에게 30만원씩 3차례 대출받아 1달 후 390만원을 갚았는데도 “400만원을 더 갚지 않으면 집으로 찾아가겠다”며 “붙잡아 성매매를 시키겠다”는 협박을 당했다.

이들은 피해자들이 돈을 갚지 않으면 집까지 직접 찾아가 협박하거나 이웃에게 전화해 피해자의 채무 사실을 알렸다. 피해자가 유흥업소에서 일하는 사진을 몰래 찍어 “가족들에게 알리겠다”며 협박하기도 했다. 이러한 협박으로 이들은 피해자 14명으로부터 불법 채권추심하고 ‘연체 이자비’를 갈취했다.

경찰은 지난 2월 길거리에 뿌려진 대출광고 명함을 보고 수사에 착수해 이들이 무등록 대부업자임을 확인하고 김씨를 서울 강남구 서초동에서, 전씨와 윤씨는 서대문구 북아현동에서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경제적 사정이 곤궁한 서민들을 ‘간편 대출’이란 광고로 현혹해 돈을 뜯어내는 범죄”라며 “법정 최고이자율을 초과한 이자는 모두 무효이며 추심할 때 협박은 불법이므로 이러한 피해를 입으면 즉시 경찰에 신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