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초에 한번씩 전화" 성매매 영업 '대포킬러'로 잡는다


서울시, 무차별 살포되는 성매매전단지 제로화 추진 전단지에 실린 전화번호로 3초에 한번씩 자동 발신
자치구·시민 협업 통해 성매매전단지 제로화 목표


                                                                                                           


[이데일리 박철근 기자] 서울시가 성매매업자와 수요자의 접촉을 근본적으로 차단하는 프로그램을 전국 최초로 도입했다.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민사경)은 23일 “성매매 전단지에 있는 전화번호에 3초마다 한 번씩 전화를 걸어 성매매업자와 수요자 간 통화가 연결되지 않도록 유도하는 ‘통화불능 유도 프로그램(대포킬러)’을 전국 최초로 개발하고 이달초부터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대포킬러는 성매매 전단지에 사용되는 전화번호 대부분이 대포폰인 점에 착안해 이름을 붙였다.

이 프로그램은 민사경 컴퓨터 프로그램에 성매매업자의 번호를 입력하면 시청 본관에 설치된 발신시스템에서 업자에게 지속적으로 전화를 거는 원리다. 업자가 전화를 받으면 불법 영업행위를 계도하는 안내멘트가 나온다.

PS17082300480.jpg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은 3초에 한 번씩 무작위로 성매매전단지에 기재된 번호와 통화를 시도해 성매매 통화를 어렵게 하는 프로그램 ‘대포킬러’를 개발 운영한다. (자료= 서울시)

시는 “대포킬러는 전단지 전화번호로 랜덤하게 전화를 걸기 때문에 성매매업자는 수요자를 구분하기가 어렵다”며 “업자가 해당 전화번호를 차단해도 대포킬러가 자동으로 다른 번호로 전화를 걸어 수요자와의 통화연결 불능을 유도한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시 민사경과 자치구, 시민봉사단이 협업해 시민봉사단과 자치구가 매일 성매매 전단지를 수거해 수집된 성매매업자 연락처를 민사경에게 보낸다. 민사경이 연락처를 입력하면 시스템은 전단지가 수거된 시간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가동한다.


시 관계자는 “이동통신 3사와 성매매업자 전화번호를 정지시키는 노력을 했지만 전화번호 정지요청에서 실제로 정지되는 시점까지 평균 5~7일 소요되는 동안 업자들이 번호를 바꿔 반복적으로 전단지를 배포해 어려움이 있었던 게 사실”이라고 전했다.

강필영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장은 “이번에 개발한 대포킬러를 통해 기존 성매매전단지 배포자 검거뿐만 아니라 전단지 배포행위를 근본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획기적인 계기를 마련하게 됐다”며 “청소년들의 유해환경을 해소하고 나아가 서울시 전역에 무차별 살포되는 전단지 근절에 큰 효과를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