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칭) ‘인터넷 불쾌광고’ 대안마련 캠페인 및 토론회>

인터넷 광고가 가야할 길

1. 캠페인 : 이런 광고, 어떻게 생각하세요?


○ 일시 : 2011년 6월 10일(금) 정오 12시 ~ 오후 1시

○ 장소 : 여의도 국회의사당 정문 국민은행 앞


2. 인터넷 광고 모니터 발표 및 토론회 : 인터넷 광고가 가야할 길


○ 일시 : 2011년 6월 14일(화) 오후 2시 30분 ~ 5시

○ 장소 : 프레스센터 19층 매화홀



1. 안녕하십니까? 정론보도에 수고가 많으십니다.


2. 한국여성단체연합 정보활동가네트워크는
인터넷으로 뉴스를 볼 때 원하지 않아도 봐야만 하는 인터넷의 짜증나고 민망하고 선정적이고 불쾌한 광고의 대안을 마련하는 활동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3. 이에 그 시작으로
6월 14일(화) 오후 2시 30분, 프레스센터 19층 매화홀에서 (가칭) ‘인터넷 불쾌광고’ 대안마련 토론회 - <인터넷 광고가 가야할 길>을 아래와 같이 진행합니다.




(가칭) ‘인터넷 불쾌광고’ 대안마련 토론회

<인터넷 광고가 가야할 길>


○ 일 시 :
2011년 6월 14일(화) 오후 2시 30분 ~ 5시


○ 장 소 : 프레스센터 19층 매화홀


○ 내 용


1부 인터넷 불쾌광고 모니터 결과 발표

- 모니터 대상 : 네이버 뉴스캐스트에 노출되는 종합지 11개사와 인터넷언론 6개사

- 모니터 기간 : 2011년 5월 30일(월) ~ 6월 3일(금) 오전 10시, 오후 1시, 오후 5시

(평일 5일간 매일 3시간대)

- 모니터 방식 : 네이버 뉴스캐스트 톱뉴스에 노출된 해당 언론사 뉴스페이지 전체캡쳐 후 분석

- 분석 방식 및 내용 : SPSS ver. 14.0을 활용한 빈도, 교차분석

17개 언론사별 뉴스페이지 광고현황 분석

- 거리캠페인 시민반응 분석 : 1차 - 6월 8일(수) 홍대 앞, 2차 - 6월 10일(금) 여의도


2부 라운드테이블
(사회 : 김금옥 한국여성단체연합 공동대표)


- 발제 “인터넷 광고의 현황과 쟁점” - 송경재(경희대학교 인류사회재건연구원 학술연구교수)

- 분야별 발언 (여성/정보/광고/교육/언론/심의행정기구/심의자율기구)

- 참가자 자유발언

- 전체 토론


4. 토론회에 앞서 인터넷 광고에 대한 시민들의 의식을 알아보기 위한 캠페인을 두 차례 진행합니다. 6월 8일(수) 오후 4시부터 2시간 동안 학생과 청년층을 대상으로 홍대 앞에서 진행된 1차 캠페인에 참가한 시민들은 이런 광고를 볼 때 몹시 짜증나고 불쾌하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6월 10일(금) 정오 12시, 여의도 국회의사당 정문 국민은행 앞에서 직장인을 대상으로 진행될 2차 캠페인에서는 ‘이런 광고를 성인이 볼 때와 아동, 청소년이 볼 때 어떨 것 같은지’ 비교하는 질문과 ‘뉴스(기사) 옆에 이런 광고가 붙는다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등의 질문을 시민들에게 던질 예정입니다.


5. 한국여성단체연합, 한국성폭력상담소, 한국여성노동자회, 한국여성민우회, 한국여성의전화, 진보네트워크센터가 주최하는 이번 토론회는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열려있는 인터넷 공간에서 네티즌의 ‘보지 않을 권리’에 대한 사회적 논의의 첫 단추가 될 것입니다. 많은 관심과 취재를 요청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