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시장 허성무)는 10일 서성동 성매매집결지 폐쇄 추진사항 점검보고회를 개최했다.

안경원 제1부시장이 열린 이번 보고회는 관련 부서장(8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년도 추진사항과 올해 추진계획이 부서별 보고됐으며, 사업추진에 따른 각종 민원발생 등 문제점과 이에 대한 해결책이 논의됐다.

이날 서성동 성매매집결지 폐쇄의 주요 사업인 ▲여성가족과 ‘성매매피해자등 자활지원사업’ ▲공원녹지과 ‘문화공원 조성사업’ ▲마산합포구 경제교통과 ‘성매매집결지 임시공영주차장 조성사업’ 등에 관한 심도있는 토의와 부서간 의견교환이 이뤄졌다.

시는 작년 서성동 성매매집결지 내 규모가 가장 컸던 1개 업소(우정집)를 매입하여 지난 12월부터 해체공사를 진행 중이며, 철거가 끝나면 이곳은 1322㎡ 면적, 53면 주차면을 갖춘 공영주차장으로 변모할 예정이다.

안경원 제1부시장은 “지난해 서성동 성매매집결지 폐쇄TF의 전방위적 노력으로 최근 영업 중인 서성동 성매매 업소가 한손에 꼽을 정도로 크게 줄었다”며 “올해도 주도면밀한 계획과 실천으로 사업추진에 따르는 시행착오를 줄여 성매매집결지 폐쇄와 문화공원 조성 일정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인투데이뉴스 창원 김용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