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래 여학생에게 돈을 빌려준 뒤 '갚지 않을 땐 성매매까지 하겠다'는 내용의 각서까지 쓰게 한 무서운 10대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중부경찰서는 10일 또래 여학생을 상대로 상습적으로 폭행과 공갈협박을 일삼은 A(17) 군 등 고등학생 6명을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A군 등은 지난 5월3일 오후 8시께 부산 서구의 길거리에서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B(17)양을 마구 때리는 등 최근까지 상습적으로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또 같은달 22일 B양이 실수로 A군 일행 중 1명의 스마트폰 액정을 깨뜨리는 바람에 변제를 위해 15만원을 빌렸다가 이를 갚지 못하자 상습적으로 폭언을 하고 괴롭힌 혐의도 받고 있다.

특히 이들은 B양이 돈을 갚지 않는다는 이유로 '성매매를 하던지 몸을 팔아서라도 돈을 갚겠다'라는 내용의 각서까지 쓰게 한 것으로 경찰조사에서 드러났다.

더불어 이들은 B양의 집이 빌 때마다 무단침입을 하는 등 수 차례에 걸쳐 B양 집에서 밤새 술을 마시고 라면을 끓여먹는 등 난동을 피우고 B양 부모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욕설을 한 것도 확인됐다고 경찰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