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가 통신 3사와 함께 음란 전단 차단에 나섰다.

창원시는 상남상업지역과 마산시외버스터미널 주변 유흥업소, 오피스텔, 상가 등이 밀집된 지역을 대상으로 무차별적으로 살포되고 있는 음란 불법 전단으로부터 청소년을 보호하기 위해 9월 중으로 통신 3사(KT, SKT, LG U+)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해 신고를 받는 즉시 전화번호 이용을 정지시키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창원시는 선정성 불법전단 살포행위에 대해 유관기관과 분야별 전문가들로 구성된 합동단속반을 편성해 주·야간에 대대적인 홍보 캠페인과 단속을 하고 있으나 대포폰이나 차명폰을 사용하는 특성상 가입자 확인이 안 돼 전화번호를 정지하기가 어려웠다.

또 가입자가 확인이 된다 하더라도 주소지에 거주하지 않는 경우가 많아 단속의 실효성이 떨어졌다.

오는 9월 창원시와 통신 3사 간 협약이 체결되면 신고 즉시 이용을 정지시킬 수 있는 길이 열린다.

일반시민이 전화번호가 적힌 청소년 유해 전단 사진을 찍어서 이메일 또는 우편으로 시에 신고하면, 시는 신고된 자료를 확인한 뒤 통신사로 통보해 그 전화번호에 대해 즉시 이용을 정지시키기로 했다.

시는 통신 3사를 통해 전화번호 이용을 정지시키면 음란 전단 살포행위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게 되고, 불법 전단의 배포자, 업주, 광고주는 물론 성(性) 관련 불법행위 업소까지 퇴치하는 시너지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창원시 건축경관과 정갑식 과장은 “선정성 불법 전단이 발견되면 즉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하면서 “앞으로 음란 전단 차단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청소년을 유해 환경으로부터 보호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