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시·경찰 성매매집결지 폐쇄 의지있나

  • 기사입력 : 2020-09-23 20:08:39


  • 창원시가 마산합포구 서성동 일대 성매매매집결지 폐쇄를 추진한 지 1년이 흘렀다. 하지만 지금 이 시간에도 버젓이 불법 성매매 영업은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기필코 폐쇄하겠다는 창원시의 의지에 의문이 간다. 시와 함께 폐쇄 단계를 밟고 있는 경찰도 마찬가지다. 허성무 시장은 작년 9월 시의회 본회의에서 성매매특별법 시행 후 15년이 지났는데도 창원에 성매매집결지가 있다는 것은 부끄럽고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단호한 폐쇄 의지를 밝혔다. 이어 10월에 곧바로 TF팀을 구성, 출입구에 CCTV 설치 작업을 추진했으나 업주들의 반발로 세 차례 무산된 후 12월 네 번째 시도 끝에 방범용 CCTV 6대를 마침내 설치했다. 성매매와의 전쟁 선포, 첫 작업이었다.

    창원시와 때를 같이 해 경찰 70여명도 합동단속을 하며 함께 움직였다. 경찰은 작년 10월 집결지가 교육환경보호구역 내에 위치해 있다며 업주 15명을 청소년 유해업소를 운영한 혐의로 적발했다. 경찰은 이후 아무런 성과를 못 내고 있다가 지난 5월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로 업주 A씨를 입건하고, 6월에 여성가족부와 합동단속을 벌여 업주 B씨를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한 게 전부다. 경찰은 직접적인 성매매 적발이 2건에 그친 것은 코로나19의 여파로 단속이 어려웠다고 해명했다. 변명에 지나지 않는다. 일각에서는 차라리 ‘업주들을 보호했다’고 말하는 게 맞지 않느냐며 비난하고 있다.

    시는 오는 2024년까지 준공을 목표로 서성동성매매 집결지 1만여㎡를 근린공원으로 개발하기로 하고, 공원의 구체적인 내용과 시설 등은 용역과정에서 시민 의견을 물어 결정할 계획이며, 전업을 희망하는 성매매 종사자들에게는 재활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등 다양한 계획을 수립했다. 그러나 본지 취재 결과 종사자들은 영업을 하면서 업주들로부터 인권이 무참하게 짓밟힌 사실도 드러났다. 업주가 무서워 재활 프로그램에 참여할 엄두가 나겠나. 지금 이런 식의 소극적 대처라면 일정대로 폐쇄가 어려울지도 모른다는 게 시민단체들의 지적이다. 시와 경찰이 굳은 의지를 갖고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져야 서성동에 시민공원이 만들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