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사회지도층 인사들에게 성 접대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건설업자 A(51)씨의 공사 수주 이력을 확인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경찰청 관계자는 19일 “A씨가 공사를 수주하는 과정에서 어떤 불법행위를 했는지를 먼저 확인할 것”이라면서 “사회 지도층 인사들이 성 접대 등 향응이나 금품을 받고 수주과정에 영향을 미쳤는지도 살펴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A씨가 건설업체를 운영하다가 도산한 이후 다른 건설회사의 공동대표로서 활동하면서 사실상 수주 브로커 역할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A씨가 사정 당국 전·현직 고위관계자, 대학병원장 등에게 뇌물이나 향응을 제공하며 관계를 맺고 이들을 활용해 수주과정에 개입하거나 특혜를 베푼 사실이 있는지를 확인 중이다.

A씨는 강원도 원주에 위치한 자신의 별장에서 사회 지도층 인사를 불러 성 접대 등 향응을 제공하고 이 과정을 동영상으로 촬영해 보관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사정 당국 고위관계자가 성 접대를 받는 장면을 촬영해 금품을 요구하며 협박을 시도한 정황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재까지 해당 동영상을 확보하지 못한 상태다. 이에 따라 경찰은 윤씨의 공사 수주 과정에 연루된 사람들과 성 접대를 강요당한 주부나 모델, 예술가 등 여성 10여명, 접대 의혹이 제기된 유력인사 등 참고인을 중심으로 수주 과정상의 불법 행위 및 지도층 성 접대 의혹 등을 검증할 예정이다.

청와대도 진상 파악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성접대 동영상에 등장한다고 알려진 고위 공직자 D씨에게 직접 성접대를 받았는지 확인했지만 D씨는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경찰은 해당 사건이 첩보를 받아 시작된 의혹 수준이라고 밝혔지만, 언론보도를 통해 밝혀진 내용은 보다 충격적이라 파장이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 A씨가 유명 인사들을 초대해 성접대를 한 장소는 강원도 원주시 남한강변의 호화 별장으로 성접대에 동원된 여성은 주부·사업가·음악 대학원생 등 10여명이다. 이들은 남성 참석자들과 술을 마시며 노래를 부르다 A씨가 지목한 인사와 성관계를 맺었다고 알려졌다.

일부 언론에서는 모델과 탤런트 등 연예인도 문제의 별장을 드나들었다고 보도했다. SBS는 19일 호화별장 인근 주민과의 인터뷰를 통해 “과거에는 이 별장에 연예인도 왔었다”는 증언과 함께 모델이 포함됐다고 보도했다. 동아일보는 별장 관계자가 “예쁜 아가씨들이 서빙을 하고 탤런트, 가수들도 놀러왔다”는 말을 했다고 전했다.

성접대 동영상의 실체도 파악되고 있다. 고위 공직자 D씨가 등장하는 성접대 동영상은 당초 A씨를 성폭행 혐의로 경찰에 고발한 50대 여성 사업가 B씨에 의해서 드러났다. B씨는 A씨가 돈을 갚지 않자 속칭 ‘해결사’를 동원해 A씨가 타던 고급 외제 승용차를 빼앗아 왔는데 이 차 트렁크에서 A씨가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성관계 동영상 CD 7장이 발견됐다고 한다. 이들 CD중 하나에 D씨의 성관계 동영상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